진행중

"안동 하회 지산고택"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현)
(2020)
 
(다른 사용자 한 명의 중간 판 3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28번째 줄: 28번째 줄:
  
 
===수정 국문===
 
===수정 국문===
이 집은 정확한 연도는 알 수 없으나 1800년대에 지어진 주택이다. 1841년 류지영(1828~1896)이 종가인 염행당에서 분가하면서 분재받았다.
+
이 집은 1841년 류지영(柳芝榮, 1828~1896)이 종가인 염행당에서 분가하여 살았던 집이다. 류지영은 1857년 문과에 급제하여 승정원 우승지, 사간원 대사간, 안동부사를 지냈다.  
 
 
류지영은 1857년 문과에 급제하여 승정원 우승지, 사간원 대사간, 안동부사를 지냈다. 지산은 그의 호이다.
 
 
 
이 집은 ㅡ자로 지은 문간채와 마주하여 ㄷ자형으로 안채와 사랑채를 배치하였다. 안채에 붙여지은 사랑채는 사랑마루를 옆으로 돌출시켜 화산을 마주 볼 수 있게 하였다.
 
 
 
집의 이름은 ‘존양당’으로, 도덕적이고 선한 마음을 추구하는 ‘맹자’의 가르침을 따르고자 한 집주인의 뜻을 담고 있다. 사랑채인 ‘지산서루‘는 심신을 수양하기 위해 짓는 정사의 형태를 취하고 있어 절제된 선비의 마음을 잘 반영하고 있다.
 
 
 
====김현====
 
 
 
이 집은 1841년 류지영(1828~1896)이 종가인 염행당에서 분가하여 살았던 집이다. 류지영은 1857년 문과에 급제하여 승정원 우승지, 사간원 대사간, 안동부사를 지냈다.  
 
  
 
ㄷ자형으로 배치된 안채와 사랑채 옆에  ㅡ자로 지은 아랫채가 있다.   
 
ㄷ자형으로 배치된 안채와 사랑채 옆에  ㅡ자로 지은 아랫채가 있다.   
  
화산을 바라보는 방향으로 돌출시킨 사랑마루 위에는 두 개의 현판이 걸려 있다. 이 집의 이름인 ‘존양당’은 ‘선한 마음을 마음을 보존하고 기른다’는 맹자의 가르침을 담고 있다. ‘지산서루’는 류지영의 호에서 온 사랑채의 이름이다.
+
화산을 바라보는 방향으로 돌출시킨 사랑마루 위에는 두 개의 현판이 걸려 있다. 이 집의 이름인 ‘존양당’은 ‘선한 마음을 보존하고 기른다’는 맹자의 가르침을 담고 있다. ‘지산서루’는 류지영의 호에서 온 사랑채의 이름이다.
  
 
===영문===
 
===영문===
 +
====2018====
 
This traditional Korean house was used as the residence of Ryu Ji-yeong (1828-1896, pen name: Jisan). He passed the state examination in 1857 and served as a royal secretary, censor-general, and magistrate of Andong.
 
This traditional Korean house was used as the residence of Ryu Ji-yeong (1828-1896, pen name: Jisan). He passed the state examination in 1857 and served as a royal secretary, censor-general, and magistrate of Andong.
  
50번째 줄: 41번째 줄:
  
 
The house consists of a main quarters, a gate quarters, and a men’s quarters.
 
The house consists of a main quarters, a gate quarters, and a men’s quarters.
 +
 +
====2020====
 +
This house was the residence of Ryu Ji-yeong (1828-1896, pen name: Jisan). After passing the state examination in 1857, he served as a royal secretary, censor-general, and magistrate of Andong.
 +
 +
In 1841, when he moved out of his older brother’s house, Yeomhaengdang, to set up a branch family, he inherited this house and named it Jonyangdang, literally meaning "a house of preservation and nourishment." This comes from a saying by the Confucan sage Mencius: "To preserve one’s mental constitution, and nourish one’s nature, is the way to serve the heavens."
 +
 +
The house includes a connected men’s quarters and women’s quarters to the left, and a detached quarters to the right. Between the buildings is an inner courtyard. The men’s quarters has a wooden front porch which faces Hwasan Mountain. Inside the porch hang two plaques with inscriptions. One says the name of the men's quarters, “Jisan seoru,” meaning “Ryu Ji-yeong's reading pavilion.” The other says a nickname of the men's quarters,“Maeam,” which means “plum hermitage.” 
 +
 +
*로마자 표기
  
 
===영문 해설 내용===
 
===영문 해설 내용===

2020년 3월 4일 (수) 10:16 기준 최신판


안동 하회 지산고택
Jisan House in Hahoe, Andong
안동 하회 지산고택,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안동 하회 지산고택
영문명칭 Jisan House in Hahoe, Andong
한자 安東 河回 志山古宅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종가길 35-14
지정번호 시도민속문화재 제140호
지정일 2010년 4월 19일
분류 유적건조물/주거생활/주거건축/가옥
수량/면적 1곽
웹사이트 안동 하회 지산고택,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기존 국문

이 집은 1857년(철종 8) 문과에 급제하여 승정원 우승지, 사간원 대사간, 안동부사를 지낸 지산(志山) 류지영(柳芝榮, 1828~1896)선생께서 1841년(헌종 7년)에 염행당(念行堂)에서 분가할 때 분재 받은 건물로 당호는 "존양당(存養堂)"이다.

당호를 존양당이라 한 것은 청렴결백(淸廉潔白)과 존심양성(存心養性)을 사표로 삼은 선생의 신념이 잘 드러나 있다. 건물의 규모는 ‘一’자형의 문간채와 'ㄷ'자형의 안채 및 사랑채로 구성되어 있다. 사랑채인 지산서루(志山書樓)는 심신을 수양하기 위해 짓는 정사의 형태를 취하고 있어 절제된 선비의 마음을 잘 반영하고 있다.

수정 국문

이 집은 1841년 류지영(柳芝榮, 1828~1896)이 종가인 염행당에서 분가하여 살았던 집이다. 류지영은 1857년 문과에 급제하여 승정원 우승지, 사간원 대사간, 안동부사를 지냈다.

ㄷ자형으로 배치된 안채와 사랑채 옆에 ㅡ자로 지은 아랫채가 있다.

화산을 바라보는 방향으로 돌출시킨 사랑마루 위에는 두 개의 현판이 걸려 있다. 이 집의 이름인 ‘존양당’은 ‘선한 마음을 보존하고 기른다’는 맹자의 가르침을 담고 있다. ‘지산서루’는 류지영의 호에서 온 사랑채의 이름이다.

영문

2018

This traditional Korean house was used as the residence of Ryu Ji-yeong (1828-1896, pen name: Jisan). He passed the state examination in 1857 and served as a royal secretary, censor-general, and magistrate of Andong.

In 1841, when he moved out of his older brother’s house, Yeomhaengdang, to set up a branch family, he inherited this house and named it Jonyangdang, literally meaning “a house of preservation and nourishment.” This comes from Mencius’ saying: “To preserve one’s mental constitution, and nourish one’s nature, is the way to serve Heaven.”

The house consists of a main quarters, a gate quarters, and a men’s quarters.

2020

This house was the residence of Ryu Ji-yeong (1828-1896, pen name: Jisan). After passing the state examination in 1857, he served as a royal secretary, censor-general, and magistrate of Andong.

In 1841, when he moved out of his older brother’s house, Yeomhaengdang, to set up a branch family, he inherited this house and named it Jonyangdang, literally meaning "a house of preservation and nourishment." This comes from a saying by the Confucan sage Mencius: "To preserve one’s mental constitution, and nourish one’s nature, is the way to serve the heavens."

The house includes a connected men’s quarters and women’s quarters to the left, and a detached quarters to the right. Between the buildings is an inner courtyard. The men’s quarters has a wooden front porch which faces Hwasan Mountain. Inside the porch hang two plaques with inscriptions. One says the name of the men's quarters, “Jisan seoru,” meaning “Ryu Ji-yeong's reading pavilion.” The other says a nickname of the men's quarters,“Maeam,” which means “plum hermitage.”

  • 로마자 표기

영문 해설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