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신풍루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19년 4월 29일 (월) 00:49 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풍루 (新豊樓)
"수원 화성행궁", 문화재 검색,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Goto.png 수원 화성 종합안내판으로 가기


해설문

국문

  • 1789년(정조 13) 창건
  • 2002년 복원

화성행궁의 정문이다.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옮긴 1789년(정조 13)에 관청을 건립하며 세웠다. 처음에는 옛 수원읍 관청의 정문 이름인 진남루(鎭南樓)라 부르다가 1795년(정조 19) 이곳에서 혜경궁의 회갑연을 즈음해서 신풍루로 고쳤다. 정조는 한나라를 세운 유방의 고향 풍패(豐沛)에서 이름을 따왔는데 한나라의 자취를 이끌어내려던 뜻으로 풀이된다.

건물은 이층 누각구조이며 아래층은 출입문으로 쓰였다. 위층은 군사가 올라 주변을 살피고, 큰 북을 두어 행사에 신호를 보내거나 시간을 알렸다. 문 좌우에는 행랑을 두고, 양쪽 끝에 군영을 배치해서 왕이 머무는 기간에 경호를 대비했다. 정조는 이곳에 나와 수원 주민에게 쌀을 나눠주었으며, 순조도 이를 본받았다. 2002년 행궁 복원과 함께 신풍루도 다시 지었다.

화성행궁의 정문이다.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옮긴 1789년(정조13)에 수원읍의 동헌을 비롯한 관청 건물을 세우면서 그 정문으로 지었다. 처음 이름은 옛 수원읍 정문 명칭을 따라서 진남루(鎭南樓)로 했다가 1795년(정조19) 행궁에서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거행할 즈음에 행궁의 여러 건물 이름을 고치면서 문도 신풍루로 했다. 신풍루란 이름은 정조가 직접 지은 것으로, 중국 한나라 시조인 유방의 고향 풍패(豐沛)를 지칭하는 말이다. 화성에는 신풍루 외에도 중양문이나 낙남헌 등 한나라에서 따온 건물 이름이 있으며 이런 이름들을 통해 화성에서 한나라의 자취를 이끌어 내려던 정조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신풍루 건물은 중층의 누각식이며 아래층 3칸에 큰 널빤지 문 2짝씩을 냈다. 상층은 군사들이 올라가 주변을 감시하고 큰 북을 놓아 문 주변에서 행사가 있을 때 나가가고 물러나는 신호를 하고 또 시각을 알리는 역할도 하도록 했다. 문루 양 옆으로는 행랑이 이어지고 남북 양 끝에는 군영이 자리 잡고 있다. 신풍루의 건물 규모나 격식은 다른 지방도시 관청 출입문과 큰 차이가 없지만 문루 양옆으로 행랑이 이어지고 군영이 좌우에 버티고 있는 것은 드문 모습이다. 좌우 행랑과 군영은 이곳이 단순한 관청이 아니고 행궁의 출입문이라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혜경궁의 회갑연이 있을 때는 이 문에서 수원 주민들에게 쌀을 나누어 주는 행사를 벌였다. 이 때 왕은 직접 신풍루에 임어하여 쌀 나누어 주는 행사를 지켜보았다. 1810년(순조10)에는 순조가 화성에 내려와 제사를 마치고 나서 역시 신풍루에서 굶주린 백성들에게 쌀을 나누어주는 사미 행사를 거행했으며 이 때도 왕은 신풍루 문루 위에 올라가 행사를 지켜보았다. 신풍루는 20세기에 들어와 행궁이 도립병원으로 사용되면서 철거되었다가 지난 2002년 행궁 복원과 함께 다시 세워졌다. 

*'''연혁''' - 1789년(정조13) 건립 / 2002년 복원
*'''구조''' - 중층 문루 겹처마 팔작지붕

영문

Sinpungnu Gate Pavilion

Sinpungnu is the main gate of this temporary palace. The name “Sinpungnu (新豊樓),” meaning “pavilion of New Feng,” was derived from a story of Emperor Gaozu, the founder of Han China. Born in a town named Feng ("Pung" in Korean), the emperor built a town similar to his hometown in the new royal capital and named it New Feng. King Jeongjo named the main gate of his temporary palace after Emperor Gaozu's example, as he regarded the Hwaseong Fortress area as his new hometown.

When King Jeongjo visited the temporary palace in 1795, a charity event was held in front of this gate pavilion to distribute rice to the local residents and serve porridge to the poor.

In front of Sinpungnu stands a red gate constructed of two wooden poles. Such a gate symbolically indicated the entrance to an area of significance, which included royal tombs, shrines, and government offices.

  • Didn't we have another name for 홍살문?

영문 해설 내용

신풍루는 화성행궁의 정문이다. '신풍(新豊)'이란 이름은 한나라 고조가 '풍 땅은 새로운 또 하나의 고향'이라고 한 고사에서 유래한 것으로, 화성이 정조에게 고향과 같은 곳이라는 의미로 지었다.

1795년 정조가 행궁에 행차했을 때, 신풍루 앞에서 정조가 친히 참석하여 이곳 백성들에게 쌀을 나누어 주고 굶주린 백성에게 죽을 끓여 먹이는 행사가 있었다.

중층의 누각식 건물인 신풍루 앞에는 붉은 나무 기둥 두 개를 세우고 문짝을 달지 않은 상징적인 문이 있는데, 조선시대에는 왕릉, 사당, 관아 등의 주요 건물에 이러한 문을 세웠다.


수원 관청의 정문이다. 조선시대 관청의 정문은 앞에 붉은 칠을 한 나무 기둥 두 개로 이루어진 상징적인 문(홍살문)을 두고 그 안쪽에 2층의 누각을 세우는데, 여기서도 동일한 형식을 따랐다. 문 좌우에 행랑을 두고 양 끝에는 군사들이 머무는 시설을 배치해서 왕이 머무는 기간에 대비했다. 문 이름은 중국 한나라의 첫 번째 황제의 고향 명칭에서 따 왔다. 이름을 지은 정조 임금은 한나라를 왕의 위상이 바로 선 이상적인 국가로 생각하고 화성에 한나라를 연상하는 건물 이름을 여럿 지었다.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