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조명군총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0년 6월 10일 (수) 09:51 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천 조명군총
Tomb of Joseon-Ming Joint Army, Sacheon
사천 조명군총,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사천 조명군총
영문명칭 Tomb of Joseon-Ming Joint Army, Sacheon
한자 泗川 朝明軍塚
주소 경상남도 사천시 용현면 선진리 402
국가유산 종목 시도기념물 제80호
지정(등록)일 1985년 1월 14일
분류 유적건조물/무덤/무덤/기타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1,322㎡
웹사이트 사천 조명군총,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사천 조명군총은 조선 선조 30년(1597) 정유재란 때 선진리성에 주둔하고 있던 왜군을 몰아내고자 결전을 벌이다 전사한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의 집단 무덤이다. 명나라 군의 전사자가 훨씬 많아 ‘당병무덤’, ‘뎅강무데기’라 불리기도 하였다. 무덤은 사방 36m의 네모반듯한 모양이다.

싸움이 한창 진행될 즈음 우리 편 군대 진영의 화약고가 폭발하면서 화재가 일어나자 왜군은 이를 틈타 역습을 하였다. 이때 수천 명의 희생자가 발생하였다. 왜군은 그들의 승리를 본국에 알리려고 죽은 군사들의 귀와 코를 베어 일본으로 보내었다. 조선 사람들은 싸움이 끝나고 귀와 코, 목이 베어진 전사자들을 수습하여 한데 모아 무덤을 만들었다.

무덤을 돌보는 사람이 없어 약 400년 동안 방치되었다가 1983년 사천문화원과 지역 주민이 중심이 되어 무덤을 정비하였다. 그 후 해마다 음력 10월 1일에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영문

Tomb of Joseon-Ming Joint Army, Sacheon

This is the tomb where the casualties of the joint army of Joseon Korea and Ming China were buried following a battle against the Japanese in 1597.

The Japanese invaded Joseon (1392-1910) from 1592 to 1598, and Ming China provided military assistance to Joseon. In 1597, the Joseon-Ming joint army fought a decisive battle with the Japanese around the nearby fortress in Seonjin-ri where the Japanese army had been stationed. While fighting, a powder storehouse in the joint side exploded, and the Japanese army took the opportunity to counterattack. Thousands of the joint army were killed, and their noses and ears were cut off and sent to Japan to announce the victory. After the battle, the corpses were gathered and buried together.

This tomb had been unattended for about 400 years. In 1983, the local residents and Sacheon Cultural Center jointly reconstructed the tomb. Since then, a memorial ceremony for the dead is held on the first day of the tenth lunar month.

영문 해설 내용

1597년 정유재란 때 전사한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의 집단 무덤이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명나라는 조선에 군사를 지원했다. 1597년 조선과 명나라의 연합군은 선진리성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군과 결전을 벌였다. 그러던 중 연합군 진영에서 화약고가 폭발하였는데, 이때 어수선한 틈을 노린 일본군의 역습으로 수천 명이 희생되었다. 일본군은 그들의 승리를 본국에 알리기 위해 죽은 군사들의 귀와 코를 베어 일본으로 보냈다. 목을 벤 시신은 한곳에 모아 묻어 큰 무덤을 만들었다.

무덤을 돌보는 사람이 없어 400년 가까이 방치되었다가, 1983년 사천문화원과 지역 주민이 중심이 되어 무덤을 정비하였다. 그 후 해마다 음력 10월 1일에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