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표충서원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0년 9월 9일 (수) 17:25 판 (강혜원님이 표충서원 문서를 넘겨주기를 만들지 않고 밀양 표충서원 문서로 이동했습니다)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밀양 표충서원
Pyochungseowon Shrine, Miryang
밀양 표충서원,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밀양 표충서원
영문명칭 Pyochungseowon Shrine, Miryang
한자 密陽 表忠書院
주소 경상남도 밀양시 표충로 1338 (단장면, 표충사)
국가유산 종목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52호
지정(등록)일 1972년 2월 12일
분류 유적건조물/교육문화/교육기관/서원
수량/면적 1동
웹사이트 밀양 표충서원,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임진왜란 때 승병을 일으켜 나라를 구하는 데 앞장선 서산(西山), 사명(四溟), 기허(騎虛) 세 대사를 추모하는 사당이다. 원래는 무안면 중산리에 표충사(表忠祠)라는 이름으로 건립돼 1669년 사액(賜額)*을 받았다.

1839년 영정사(靈井寺)가 있던 지금의 자리로 옮겨오면서 표충서원(表忠書院)이라는 편액을 달았다. 이때 절 이름도 표충사(表忠寺)로 바뀌었다. 표충서원은 조선시대 지방 사립학교였던 일반 서원처럼 건물을 배치하고 제례를 올렸다고 한다.

서원 철폐령에 따라 1868년 대부분의 건물이 헐릴 때 부처를 모시는 집으로 바뀌었다. 1926년 대화재로 세 대사의 영정을 모시던 영당(影堂) 등이 불탔으나 이듬해 중건될 때 서원 건물도 복원되면서 이들의 영정과 위패를 다시 모시게 되었다.

이후 일부 승려가 “절 안에 유교 서원이 있을 수 없고, 특히 불제자의 영정을 부처님과 나란히 두는 건 불경스럽다”고 하여 1971년 서원을 팔상전(八相殿) 자리로, 팔상전은 서원 자리로 옮겼다. 서원의 본디 모습은 없어졌지만 ‘사찰 안에 서원이 있는’ 유교와 불교의 특이한 관계를 보여준다.


  • 사액: 임금이 사당이나 서원 등에 이름을 지어서 새긴 편액을 내림.

영문

Pyochungseowon Shrine, Miryang

This shrine honors the renowned Buddhist monks Hyujeong (1520-1604), Yujeong (1544-1610), and Yeonggyu (?-1592), who fought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The shrine was founded in 1610 at the site of today’s Daebeopsa Temple (around 33 km to the west). It was royally chartered in 1669. In 1839, it was moved to within the premises of Yeongjeongsa Temple, at which time the temple was renamed Pyochungsa and the shrine was newly established as a Confucian academy. Confucian academies, called seowon in Korean, are private education institutions of the Joseon period (1392-1910) which usually combined the functions of a Confucian shrine and a lecture hall. At this time, the Confucian academy was located at the center of the temple’s premises, where Palsangjeon Hall is located today. In the late 19th century when most shrines and Confucian academies were shut down by a nationwide decree, the Confucian academy was changed into a Buddhist shrine. In 1926, the building was destroyed in a fire but was rebuilt the following year. In 1971, due to backlash from some monks who were against having a Confucian academy at the center of the temple complex, the shrine was relocated to its current place, where Palsangjeon Hall originally stood, while Palsangjeon Hall was moved into the original shrine building.

The current building was built in 1971 and repaired in 1992. Because of these various changes, the original Confucian academy layout, which would have consisted of more buildings, has been lost.

영문 해설 내용

임진왜란 때 승병장으로 활약한 세 명의 승려 서산대사 휴정(1520-1604), 사명대사 유정(1544-1610), 기허대사 영규(?-1592)를 추모하는 사당이다.

사당은 1610년 이곳에서 서쪽으로 약 33km 떨어져 있는 지금의 대법사 자리에 처음 건립되었고, 1669년 사액을 받았다. 1839년 영정사 경내로 옮겨오면서, 절 이름도 표충사로 바뀌었고 사당은 서원으로 설립되었다. 서원은 조선시대에 설립된 사설교육기관으로, 선현 제향과 교육의 기능을 수행하였다. 이때 서원은 지금의 팔상전이 있는 자리인 사찰의 중심영역에 위치하였다. 19세기 후반 서원철폐령이 내려지면서 불당으로 바뀌었다가, 1926년 큰 화재로 소실되었으며, 이듬해 다시 지었다. 그러나 일부 승려들이 사찰의 중심 영역안에 유교식 서원 건물을 두는 것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면서, 1971년에 절 서쪽에 있던 팔상전과 표충서원의 자리를 맞바꾸었다.

현재의 사당 건물은 1971년에 짓고 1992년에 보수되었다. 여러 건물들로 구성되는 일반적인 서원의 모습은 없어졌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