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월연정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0년 9월 9일 (수) 17:46 판 (강혜원님이 월연정 문서를 넘겨주기를 만들지 않고 밀양 월연정 문서로 이동했습니다)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밀양 월연정
Woryeonjeong House, Miryang
밀양 월연정, 밀양 문화관광, 밀양시 홈페이지.
대표명칭 밀양 월연정
영문명칭 Woryeonjeong House, Miryang
한자 密陽 月淵亭
주소 경상남도 밀양시 용평로 330-7 (용평동, 월연정)
국가유산 종목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43호
지정(등록)일 1985년 1월 14일
분류 유적건조물/주거생활/조경건축/누정
수량/면적 3동
웹사이트 밀양 월연정,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조선 중종 때 한림(翰林)*을 지낸 월연 이태(月淵 李迨, 1483~1536)가 기묘사화(己卯士禍)*가 일어나기 직전에 벼슬을 버리고 밀양으로 돌아와 1520년에 지은 쌍경당(雙鏡堂), 월연대(月淵臺)와 1956년에 건립된 제헌(霽軒) 등을 모두 합쳐 월연정이라 부른다.

쌍경당과 월연대는 추화산 동쪽 기슭, 밀양강과 단장천이 만나는 절벽 위에 들어선 정자를 겸한 별장이다. 달이 하늘과 강물에 떠있어 그림 같은 풍광이 펼쳐지던 곳으로 ‘쌍경(雙鏡)’은 ‘강물과 달이 맑기가 거울 같다’, ‘월연(月淵)’은 ‘달빛이 고요히 내려앉는 연못’이라는 뜻이다. 쌍경당은 주변 경관을 잘 볼 수 있게 방과 대청을 개방형으로 꾸미고, 사계절 모두 생활할 수 있도록 아궁이를 두었다. 월연대는 정자 기능이 두드러지도록 가운데에 방 한 칸을 두고 사방을 대청으로 둘렀다. 제헌은 이태의 맏아들을 추모하는 건물로 1956년 건립되었다.

쌍경당과 월연대는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 없어졌다가 후손들에 의해 1757년 쌍경당이 복원되었고 1866년 월연대가 복원되었다.

쌍경당, 월연대, 제헌은 각기 다른 지형에 다른 형태로 들어섰지만 모두 풍경이 뛰어난 자연 지형을 이용하면서 환경을 최대한 살리려 했던 조선 사대부의 자연관과 전통 조경 양식을 잘 보여 준다.

밀양 월연대 일원은 2012년 2월 8일에 명승 제87호로 지정되었다.


  • 한림(翰林): 조선시대에 예문관에서 춘추관·기사관을 겸임한 봉교, 대교, 검열을 달리 부르던 말.
    • 기묘사화(己卯士禍): 조선 중종 14년(1519)에 일어난 사화. 남곤, 심정, 홍경주 등의 훈구파가 성리학에 바탕을 둔 이상 정치를 주장하던 조광조, 김정 등의 신진파를 죽이거나 귀양 보냈다.

영문

Woryeonjeong House, Miryang

This is a villa built by Yi Tae (1483-1536, pen name: Woryeon), a civil official of the Joseon period (1392-1910). Yi Tae passed the state examination in 1510 and served various official posts. Following the Literati Purge of 1519, Yi resigned from his position and returned to Miryang, which was his hometown. In 1520, he built Ssanggyeongdang Hall and Woryeondae Pavilion and dedicated himself to his studies.

The two buildings established by Yi Tae were completely destroy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Ssanggyeongdang Hall and Woryeondae Pavilion were rebuilt by his descendants in 1757 and 1866, respectively. In 1956, Jeheon Hall was added to the complex to hold rituals honoring Yi Tae’s eldest son Yi Won-ryang (1504-1567).

The villa consists of aforementioned three buildings and is located on the slope of a mountain overlooking the Miryanggang River. Woryeondae Pavilion at the top of the slope faces south, Ssanggyeongdang Hall located below it faces east, and Jeheon Hall at the bottom faces southeast. This orientation enables a clear view of the river from every building. The name Woryeondae means “a pavilion by the pond in which the light of the moon quietly sinks,”while Ssanggyeongdang can be translated as “the house of the moon and the river as clear as a mirror,”and the name Jaeheon means “a house of the clearing rain."

Woryeondae Pavilion consists of an underfloor-heated room in the middle surrounded on all sides by a wooden-floored porch. Ssanggyeongdang Hall consists of a wooden-floored hall on the left and an underfloor-heated room on the right. A narrow creek divides Woryeondae Pavilion and Ssanggyeongdang Hall, so there is a small stone bridge to connect the two areas.

The buildings and surroundings are also designated as Scenic Site No. 87 in 2012.

영문 해설 내용

조선시대의 문신 이태(1483-1536, 호: 월연)의 별장이다. 이태는 1510년 과거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지냈다. 1519년에 사화가 일어나자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1520년에 쌍경당과 월연대를 짓고 학문에 전념하였다.

이태가 처음 지었던 쌍경당과 월연대는 임진왜란 때 모두 불에 타 없어졌고, 후손들이 각각 1757년과 1866년에 다시 지었다. 이후 이태의 맏아들인 이원량(1504-1567)을 추모하기 위해 1956년에 제헌을 추가로 건립하였다.

밀양강과 단장천이 만나는 절벽 위에 위치한 이 별장은 가장 높은 언덕 위의 월연대, 중간 높이 지대의 쌍경당, 가장 낮은 곳의 제헌 등 3동의 건물로 이루어져 있다. 각 건물은 지형에 따라 각각 남향, 동향, 남동향으로 방향을 달리하고 있어, 어느 곳에서나 밀양강을 조망할 수 있다. 쌍경당은 ‘거울과 같이 맑은 강물과 달의 집’이라는 뜻이고, 월연대는 ‘달빛이 고요히 내려앉는 연못의 정자’라는 뜻이며, 제헌은 '비 개인 집'이라는 뜻이다.

월연대는 중앙에 온돌방을 두고 사방을 대청으로 두른 정자이며, 쌍경당은 왼쪽에 대청, 오른쪽에 온돌방을 두고, 뒷면에 아궁이를 두어 사계절 모두 생활할 수 있도록 하였다. 월연대 영역과 쌍경당 영역 사이에는 다리를 놓아 서로 연결되도록 하였다.

건물들과 그 일원은 2012년 명승 제87호로도 지정되었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