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서고정사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1년 11월 22일 (월) 15:20 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밀양 서고정사
Seogojeongsa House, Miryang
밀양 서고정사,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밀양 서고정사
영문명칭 Seogojeongsa House, Miryang
한자 密陽 西皐精舍
주소 경상남도 밀양시 퇴로1길 43 (부북면)
국가유산 종목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477호
지정(등록)일 2009년 10월 22일
분류 유적건조물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2동
웹사이트 밀양 서고정사,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근대 신교육 기관 화산의숙을 설립한 항재 이익구(恒齋 李翊九)가 1898년 지은 별장이다. 서고는 ‘서쪽에 있는 작은 언덕’이라는 뜻이고, 정사는 학문을 가르치기 위하여 마련한 집을 일컫는다. 이익구가 이곳으로 이주하면서 지은 퇴로리 이씨 고가에서 300m쯤 떨어진 곳에 있다.

이익구는 일제에 나라를 빼앗기자 두문불출하면서 교육과 독서, 저술로 망국의 한을 달랬다. 중국 역사를 분석한 『독사차기*』를 저술하고 『항재집』을 남겼다.

이익구가 세상을 뜬 뒤에는 아들과 손자들이 이곳에서 뜻을 이었다. 큰아들 이병희(李炳熹)는 1917년 실학자 이익의 문집인 『성호집』을 국내 최초로 출간하였으며, 『조선사강목』을 집필하고 문집으로 『성헌집』을 남겼다. 아버지의 뜻에 따라 쓴 ‘서고정사기(西皐精舍記)’가 벽에 걸려 있다. 이병희의 회갑을 송축하여 1919년 영남 인사들이 서고정사에서 만든 모임인 관선계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정면 4칸의 팔작지붕*으로 된 몸채와 별채인 한서암(寒棲庵), 관리사와 문사(門舍), 연못 등으로 이뤄져 있다.


  • 팔작지붕: 위 절반은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고 아래 절반은 네모꼴로 된 지붕
  • 독사차기(讀史箚記): 중국 전국 시대에서 당말 오대에 이르는 1300년 역사를 분석한 책

영문

Seojojeongsa House, Miryang

Seogojeongsa is a private villa built in 1898 by the scholar Yi Ik-gu (1838-1912). Located on a hill to the west of Toero-ri Village, the villa’s name means “House of the Small Hill to the West.”

Yi Ik-gu was born in Miryang and moved to Toero-ri Village in 1890. The head house of the Jayuheongong Branch of the Yeoju Yi Clan, established by Yi, is located 300 m to the northwest of the villa. Yi did not seek a career as a civil official and instead devoted himself to education. In 1899, he founded a private school called Hwasanuisuk here in the village. When Korea lost its sovereignty to Japan in 1910, Yi secluded himself in this villa where he dedicated the rest of his life to reading and writing.

After Yi’s death, his lifework was continued here by his son Yi Byeong-hui (1859-1938) and his grandsons. In 1917, Yi Byeong-hui published the first-ever edition of the collected works of the founding father of “Practical Learning (silhak),” the scholar Yi Ik (1681-1763). In 1919, many members of the Gyeongsang-do area’s elite gathered at this villa on the occasion of Yi Byeong-hui’s 60th birthday and formed Gwanseongye Assembly, which is still held annually.

The villa’s complex consists of a main quarters, a detached quarters, a custodian’s residence, a gate quarters, and a pond.

영문 해설 내용

서고정사는 학자 이익구(1838-1912)가 1898년에 지은 별장이다. 서고정사라는 이름은 ‘서쪽에 있는 작은 언덕의 집’이라는 뜻으로, 이 별장이 퇴로리 마을 서쪽 언덕에 있는 데에서 붙여졌다.

이익구는 밀양 출신으로 1890년 퇴로리로 이주하였다. 그가 이 마을에 정착하면서 지은 퇴로리 이씨고가가 이곳에서 동북쪽으로 300m 가량 떨어진 곳에 있다. 이익구는 벼슬길에 뜻을 두지 않고, 1899년 퇴로리에 화산의숙이라는 근대 교육기관을 설립하고 후학 교육에 앞장섰다. 1910년 일제에 의해 나라를 빼앗긴 이후에는 서고정사에서 두문불출하면서 독서와 저술에만 몰두하였다.

이익구가 세상을 떠난 뒤에는 아들인 이병희(1859-1938)와 손자들이 이곳에서 뜻을 이었다. 이병희는 1917년 선조이자 조선시대의 실학자인 이익(1681-1763)의 문집 『성호집』을 국내 최초로 간행하였다. 1919년에는 이병희의 회갑을 기념하며 경상도 지역 인사들이 이곳에서 모여 ‘관선계’라는 모임을 결성하였고, 이 모임은 지금까지도 매년 열리고 있다.

서고정사는 몸채, 별채, 관리사, 문간채, 연못으로 이루어져 있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