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박연정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3년 1월 20일 (금) 10:26 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밀양 박연정
Bagyeonjeong Pavilion, Miryang
밀양 박연정,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밀양 박연정
영문명칭 Bagyeonjeong Pavilion, Miryang
한자 密陽 博淵亭
주소 경상남도 밀양시 상동면 상동로 1034-7
국가유산 종목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235호
지정(등록)일 1997년 1월 30일
분류 유적건조물/주거생활/조경건축/누정
수량/면적 1동
웹사이트 밀양 박연정,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임진왜란 때 큰 공을 세운 김태허(金太虛ㆍ1555~1620)가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세운 별장이다. 무과에 급제해 벼슬길에 나아간 그는 왜군이 휩쓸고 지나간 지역의 군사와 백성을 규합해 적을 무찔렀고 울산 군수, 창원 부사, 충청 병사, 오위도총부 도총관 등에 제수됐다.

조정이 어수선해지자 모정마을로 낙향해 1613년 동창천이 내려다보이는 관란정(觀瀾亭) 옛터에 정자를 짓고 자신의 호를 따서 박연정(博淵亭)이라 불렀다. ‘박연’은 《중용》의 ‘溥博淵泉(부박연천)’에서 따온 말로 ‘하늘처럼 넓고, 연못처럼 깊다’는 의미이다. 이후 화재로 불타버린 것을 1864년 중건했다. 팔작지붕에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이다.

1938년 정문인 충의문(忠義門)을 중건하고, 1966년 재실인 추유재(追裕齋)를 새로 세웠다. 정자 뒤에 있는 빙허대(憑虛臺)는 깎아지른 절벽이 허공에 매달린 듯하다고 해서, 수어대(數漁臺)는 발아래로 동창천이 물고기를 셀 수 있을 정도로 잘 보인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다.

영문

Bagyeonjeong Pavilion, Miryang

Bagyeonjeong Pavilion was first established in 1613 by the military official Kim Tae-heo (1555-1620) as his private villa.

Born in Miryang, Kim Tae-heo began his career after passing the state examination in 1580. While serving as magistrate of Miryang and Ulsa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Kim helped defeat the enemy by rallying soldiers and civilians in ravaged areas. After retiring from office, Kim established this pavilion, where he spent his remaining years.

The current building was constructed in 1864 after the original was destroyed in a fire. The name Bagyeongjeong means “Pavilion of the Vast Abyss” and originates from a phrase in the Doctrine of the Mean that describes the perfect sage as being “as vast as Heaven, and as deep as an abyss.”

In the pavilion’s vicinity are Chunguimun Gate, built in 1938, and Chuyujae Ritual House, built in 1966. Located behind the pavilion are two observation points: Bingheodae (“Rock That Hangs in the Air”) and Sueodae (“Rock of Counting Fish”). The former is so steep that from above it looks as if it is floating, while the latter commands such a clear view of Dongchangcheon Stream below that fish can be seen swimming.

영문 해설 내용

박연정은 조선시대의 무신인 김태허(1555-1620)가 1613년에 세운 별장이다.

김태허는 밀양 출신으로 1580년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나아갔다. 임진왜란 때 밀양부사, 울산군수 등을 지냈으며, 왜군이 휩쓸고 지나간 지역의 군사와 백성을 규합해 적을 무찌르는 공을 세웠다. 벼슬에서 물러난 뒤 박연정을 짓고 여생을 보냈다.

박연정은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1864년에 다시 지어졌다. 정자의 이름은 군자를 “하늘처럼 넓고, 연못처럼 깊다”고 이야기한 『중용』의 한 구절에서 따왔다.

정자 주변에는 1938년에 지은 정문인 충의문과 1966년에 지은 재실인 추유재가 있다. 정자 뒤에는 “허공에 기댄 바위”라는 뜻의 빙허대(憑虛臺)와 “물고기를 세는 바위”라는 뜻의 수어대(數漁臺)가 있다. 빙허대는 깎아지른 절벽이 허공에 매달린 듯하다고 해서, 수어대는 발아래로 동창천이 물고기를 셀 수 있을 정도로 잘 보인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