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용자 2명의 중간 판 12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대방광불화엄경진본권53.jpg
 
|사진=대방광불화엄경진본권53.jpg
22번째 줄: 21번째 줄:
  
 
=='''해설문'''==
 
=='''해설문'''==
===기존 국문===
+
===국문===
없음.
+
『대방광불화엄경』은 화엄종의 으뜸 경전으로, 삼국 시대에 우리나라로 들어와 한국 불교에 큰 영향을 미쳤다. ‘대방광불화엄경’은 넓고 큰 부처님의 가르침이 모든 중생과 만물을 품어서 여러 가지 꽃으로 그들을 장식하는 것과 같다는 뜻이며, 줄여서 『화엄경』이라고도 한다. 이 경전에서는 석가모니가 스스로 깨달은 내용을 보살과 중생들에게 전하고 있다.
  
===수정 국문===
+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은 중국 동진의 승려 불타발타라가 한문으로 번역한 진본 60권 가운데 하나이다. 여기에는 「입법계품」이 수록되어 있는데, 선재동자가 스승 53인을 두루 찾아다니며 수행을 완성하고 마침내 깨달음에 이르렀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보살이 수행하는 열 가지 단계와 수행의 완성 과정을 설화 형식으로 설명한 것이다.
====초고====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은 화엄종의 근본 경전으로 신라시대에 우리나라에 전래된 후 한국 불교에 큰 영향을 끼친 대표적인 경전 중 하나이다.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은 직후, 보살들에게 부처가 되기 위한 수행의 방법을 전한 내용을 담고 있다. 경전의 이름은 부처님의 가르침이 마치 여러 가지 꽃으로 모든 중생과 만물을 장식하는 것과 같다는 뜻을 담고 있다. 줄여서 『화엄경』이라고도 한다.
 
  
이 화엄경은 한문으로 번역된 진본(晉本) 60권 가운데 권53에 해당한다. 수록된 내용은 「입법계품」으로 선재동자가 53인의 스승을 두루 찾아다니며 수행을 완성하고 마침내 깨달음에 이르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보살이 수행하는 열 가지 단계와 완성의 과정을 설화의 형식으로 설명한 것이다.  
+
11~12세기 고려 시대에 만들어진 목판본으로 추정하며 누가 어디에서 간행하였는지는 알 수 없다. 표지를 제외하고 전체가 22장으로 이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1081.7cm, 세로 29.7cm이다. 경전의 끄트머리에 향나무로 된 막대를 달아 두루마리 형식으로 보관하였다. 표지와 본문에 부분적으로 손상이 있고 먹이 번진 흔적이 약간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  
  
고려시대인 11~12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목판으로 종이에 인쇄하였다. 어디에서 간행되었는지는 알 없다. 표지를 제외한 본문 전체는 총 22장의 종이를 연결해서 만들었으며, 끄트머리에 향나무로 된 막대를 달아 두루마리 형식으로 보관하게 하였다. 표지와 본문에 부분적인 손상이 있고 먹이 번진 흔적이 약간 있지만, 전체적으로 양호한 상태이다.  
+
이 경전은 해인사 대장경판에 수록된 『대방광불화엄경』 권53과는 다른 판본이며 동일한 판본이 전해지지 않는 유일본이다. 따라서 고려 시대의 불교학과 서지학(書誌學)뿐만 아니라 당시의 목판 인쇄 문화를 엿볼 있는 귀중한 유물이다.
  
해인사 대장경판에 수록된 대방광불화엄경 권53과는 다른 판본으로, 이와 동일한 판본이 전해지지 않는 유일본이다. 고려시대 불교학, 서지학뿐만 아니라 고려시대 목판 인쇄문화를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유물이다.
+
===영문===
 +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Jin Version, Volume 53'''
  
=='''문맥요소'''==
+
This is a woodblock printed copy of Volume 53 of the Jin version of the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It is unknown precisely where and by whom the copy was made, but it is presumed to date to the 11th-12th centuries during the Goryeo period (918-1392).
===Nodes===
 
  
===Links===
+
The Avatamsaka Sutra is one of the most influential scriptures in East Asian Buddhism. It compares the deeds and virtues of the Buddha to flowers and suggests that the world, as revealed by the Buddha's teachings, is like a sublime flower garland. The "Jin version" refers to the first translation of the sutra from Sanskrit to classical Chinese completed by the Indian monk Buddhabhadra (359-429) during the Chinese Jin dynasty (265-420). In Volume 53 of this 60-volume translation, the ten steps a bodhisattva must follow to achieve enlightenment are described in the form of a story about a young practitioner named Sudhana who, after seeking the teachings of 53 gurus, finally attains the wisdom of the universe.
  
 +
This particular copy of Volume 53 is made of 22 pages of paper glued together at the edges to form a long scroll. The last page has a wooden rod fastened to it so that the scroll can be rolled up. The overall condition of the scroll is good, despite minor damage and some smudged ink spots. This copy differs from the Volume 53 found in the renowned Tripitaka Koreana collection kept in Haeinsa Temple, and no other extant copies or woodblocks of this same printing remain. It is therefore a valuable resource in the understanding of woodblock printing, Buddhism, and bibliography of the Goryeo period.
  
 +
===영문 해설 내용===
 +
『대방광불화엄경』 진본(晉本) 중 권53의 목판본이다. 언제 어디서 만들어졌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고려시대인 11~12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
 +
『대방광불화엄경』은 동아시아 불교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경전 중 하나이다. 경전의 이름은 부처님의 가르침이 마치 여러 가지 꽃으로 모든 중생과 만물을 장식하는 것과 같다는 뜻을 담고 있다. 진본은 중국 진나라 때 승려 불타발타라(359-429 CE)가 최초로 한문으로 번역한 것이다. 전체 60권 중 권 53은 선재동자가 53인의 스승을 두루 찾아다니며 수행을 완성하고 마침내 깨달음에 이르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보살이 수행하는 열 가지 단계와 완성의 과정을 설화의 형식으로 설명한 것이다.
 +
 +
표지를 제외한 본문 전체는 총 22장의 종이를 이어서 만들었으며, 끄트머리에 향나무로 된 막대를 달아 두루마리 형식으로 보관하게 하였다. 표지와 본문에 부분적인 손상이 있고 먹이 번진 흔적이 약간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 이 책은 해인사에 소장된 대장경과는 다른 판본이며, 동일한 판본이 전해지지 않는 유일본이다. 고려시대의 목판 인쇄문화, 불교학, 서지학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유물이다.
  
 
=='''참고자료'''==
 
=='''참고자료'''==
46번째 줄: 50번째 줄:
 
* 화엄경(華嚴經),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64775
 
* 화엄경(華嚴經),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64775
 
* 진현종, ‘화엄의 세계’, 『한 권으로 읽는 팔만대장경』, 도서출판 들녘, 2007.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627851&cid=42952&categoryId=42952  
 
* 진현종, ‘화엄의 세계’, 『한 권으로 읽는 팔만대장경』, 도서출판 들녘, 2007.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627851&cid=42952&categoryId=42952  
 +
 +
*참고
 +
**[[백용성 역 조선글화엄경]]
 +
**[[구례 화엄사 화엄석경]]
  
 
[[분류:문화유산해설문]]
 
[[분류:문화유산해설문]]

2020년 6월 4일 (목) 13:32 기준 최신판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Jin Version, Volume 53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
영문명칭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Jin Version, Volume 53
한자 大方廣佛華嚴經 晋本 卷五十三
주소 경상남도 남해군
지정번호 보물 제1736호
지정일 2011년 12월 23일
분류 기록유산/전적류/목판본/사찰본
시대 고려시대
수량/면적 1권1축
웹사이트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대방광불화엄경』은 화엄종의 으뜸 경전으로, 삼국 시대에 우리나라로 들어와 한국 불교에 큰 영향을 미쳤다. ‘대방광불화엄경’은 넓고 큰 부처님의 가르침이 모든 중생과 만물을 품어서 여러 가지 꽃으로 그들을 장식하는 것과 같다는 뜻이며, 줄여서 『화엄경』이라고도 한다. 이 경전에서는 석가모니가 스스로 깨달은 내용을 보살과 중생들에게 전하고 있다.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은 중국 동진의 승려 불타발타라가 한문으로 번역한 진본 60권 가운데 하나이다. 여기에는 「입법계품」이 수록되어 있는데, 선재동자가 스승 53인을 두루 찾아다니며 수행을 완성하고 마침내 깨달음에 이르렀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보살이 수행하는 열 가지 단계와 수행의 완성 과정을 설화 형식으로 설명한 것이다.

11~12세기 고려 시대에 만들어진 목판본으로 추정하며 누가 어디에서 간행하였는지는 알 수 없다. 표지를 제외하고 전체가 22장으로 이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1081.7cm, 세로 29.7cm이다. 경전의 끄트머리에 향나무로 된 막대를 달아 두루마리 형식으로 보관하였다. 표지와 본문에 부분적으로 손상이 있고 먹이 번진 흔적이 약간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

이 경전은 해인사 대장경판에 수록된 『대방광불화엄경』 권53과는 다른 판본이며 동일한 판본이 전해지지 않는 유일본이다. 따라서 고려 시대의 불교학과 서지학(書誌學)뿐만 아니라 당시의 목판 인쇄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유물이다.

영문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Jin Version, Volume 53

This is a woodblock printed copy of Volume 53 of the Jin version of the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It is unknown precisely where and by whom the copy was made, but it is presumed to date to the 11th-12th centuries during the Goryeo period (918-1392).

The Avatamsaka Sutra is one of the most influential scriptures in East Asian Buddhism. It compares the deeds and virtues of the Buddha to flowers and suggests that the world, as revealed by the Buddha's teachings, is like a sublime flower garland. The "Jin version" refers to the first translation of the sutra from Sanskrit to classical Chinese completed by the Indian monk Buddhabhadra (359-429) during the Chinese Jin dynasty (265-420). In Volume 53 of this 60-volume translation, the ten steps a bodhisattva must follow to achieve enlightenment are described in the form of a story about a young practitioner named Sudhana who, after seeking the teachings of 53 gurus, finally attains the wisdom of the universe.

This particular copy of Volume 53 is made of 22 pages of paper glued together at the edges to form a long scroll. The last page has a wooden rod fastened to it so that the scroll can be rolled up. The overall condition of the scroll is good, despite minor damage and some smudged ink spots. This copy differs from the Volume 53 found in the renowned Tripitaka Koreana collection kept in Haeinsa Temple, and no other extant copies or woodblocks of this same printing remain. It is therefore a valuable resource in the understanding of woodblock printing, Buddhism, and bibliography of the Goryeo period.

영문 해설 내용

『대방광불화엄경』 진본(晉本) 중 권53의 목판본이다. 언제 어디서 만들어졌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고려시대인 11~12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대방광불화엄경』은 동아시아 불교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경전 중 하나이다. 경전의 이름은 부처님의 가르침이 마치 여러 가지 꽃으로 모든 중생과 만물을 장식하는 것과 같다는 뜻을 담고 있다. 진본은 중국 진나라 때 승려 불타발타라(359-429 CE)가 최초로 한문으로 번역한 것이다. 전체 60권 중 권 53은 선재동자가 53인의 스승을 두루 찾아다니며 수행을 완성하고 마침내 깨달음에 이르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보살이 수행하는 열 가지 단계와 완성의 과정을 설화의 형식으로 설명한 것이다.

표지를 제외한 본문 전체는 총 22장의 종이를 이어서 만들었으며, 끄트머리에 향나무로 된 막대를 달아 두루마리 형식으로 보관하게 하였다. 표지와 본문에 부분적인 손상이 있고 먹이 번진 흔적이 약간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 이 책은 해인사에 소장된 대장경과는 다른 판본이며, 동일한 판본이 전해지지 않는 유일본이다. 고려시대의 목판 인쇄문화, 불교학, 서지학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유물이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