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남해 다정리 지석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1차 수정)
 
(사용자 2명의 중간 판 6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22번째 줄: 22번째 줄:
  
 
=='''해설문'''==
 
=='''해설문'''==
===기존 국문===
+
===국문===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 가운데 하나로, 고인돌 또는 돌멘이라고도 한다. 우리나라의 지석묘는 4개의 받침돌을 세워 돌방을 만들고 그 위에 거대하고 평평한 덮개돌을 올려놓은 탁자식과, 땅 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놓은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구분된다.
+
지석묘는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고인돌이라고도 부르며,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임을 나타낸다. 지석묘는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서 주로 발견되며 특히 한반도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다. 남해 다정리에는 들판의 논둑을 따라 3~4m씩 간격을 둔 지석묘 11기가 있으며, 이들을 통틀어 남해 다정리 지석묘라 한다.
  
이곳 다정리 지석묘들은 현재 들판의 논둑을 따라 3~4m의 간격을 두고 모두 11기가 자리하고 있다. 외형상 모두 바둑판식 지석묘로, 덮개돌의 규모는 길이 3m 너비 2m정도이다. 땅 속에 마련된 하부구조의 정확한 형태는 알 수 없지만, 이와 유사한 지석묘의 하부 구조로 볼 때 상자모양의 돌널일 가능성이 크다. 이 주변 일대에서는 청동기시대의 민무늬토기 조각들이 발견되고 있다. 이곳이 청동기시대에 남해 지역의 주요 생활 근거지 중의 하나였음을 짐작케 하고 있다. 이밖에도 남해군에는 남면리, 평현리, 심천리 등 관내 각지의 해안 평야와 창선도에 이르기까지 지석묘들이 폭 넓게 분포되어 있어 청동기시대의 남해 지역 문화상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
지석묘 11기 모두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놓은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만들어져 있다. 덮개돌의 길이는 3m, 너비는 2m 정도이며, 땅속에 있는 돌방에는 상자 모양의 돌로 만든 관이 놓여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수정 국문===
+
지석묘 주변에서 청동기 시대의 민무늬토기 조각들이 발견되어, 이곳이 청동기 시대에 남해 지역의 주요 생활 근거지 가운데 하나였음을 알 수 있다. 이 밖에도 남해군 각지에 지석묘들이 많이 있는데, 모두 청동기 시대 문화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초고====
 
지석묘는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거석 구조물이다. 지석묘는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 분포하고 있는데, 한반도는 세계에서 가장 집중적으로 분포된 지역이다.
 
  
이곳에는 들판의 논둑을 따라 대체로 3~4m 씩 사이를 두고 11기의 지석묘들이 있다. 형태상 모두 바둑판식으로 덮개돌의 크기는 길이 3m, 너비 2m이다. 땅 속에 마련된 하부구조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상자 모양의 석관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 유적 주변에서 청동기시대의 민무늬토기 조각들이 발견되었다.
+
===영문===
 +
'''Dolmens in Dajeong-ri, Namhae'''
  
이밖에도 남해군에는 남면리, 평현리, 심천리 등 각지에 지석묘들이 폭넓게 분포되어 있는데, 이 지역 청동기시대의 문화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
A dolmen is a megalithic monument constructed during the Bronze Age (1500-300 BCE). Dolmens are found in parts of Europe, Africa, and Asia. The Korean Peninsula has the largest concentration of dolmens in the world.
  
====1차 수정====
+
There are 11 dolmens in Dajeong-ri Village which are spaced 3-4 m apart from one another along the rice field bank. They are go-board-type dolmens, which have an underground stone chamber and a large capstone placed over small supporting stones. The capstones measure about 3 m in length and 2 m in width.
 +
 
 +
Shards of undecorated Bronze Age pottery were found nearby and indicate that this village was one of the main prehistoric settlements of the Namhae area. Other dolmens have been found nearby villages, which together serve as key resources in the study of local Bronze Age culture.
 +
 
 +
===영문 해설 내용===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거석 구조물이다.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 분포하고 있으며, 한반도는 세계에서 지석묘가 가장 집중적으로 분포된 지역이다.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거석 구조물이다.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 분포하고 있으며, 한반도는 세계에서 지석묘가 가장 집중적으로 분포된 지역이다.
  
이곳에는 들판의 논둑을 따라 대체로 3~4m씩 사이를 두고 11기의 지석묘들이 있다. 모두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놓은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 지석묘이다. 덮개돌의 크기는 길이 3m, 너비 2m 정도이다. 땅속에 마련된 하부구조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상자 모양의 석관일 것으로 추정된다.  
+
다정리에는 들판의 논둑을 따라 3~4m씩 사이를 두고 11기의 지석묘가 있다. 모두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놓은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 지석묘이다. 덮개돌의 길이는 3m, 너비는 2m 정도이다.
  
지석묘 주변에서 청동기시대의 민무늬토기 조각들이 발견되어, 이곳이 청동기시대에 남해 지역의 주요 생활 근거지 중의 하나였음을 보여준다. 이 밖에도 남해군에는 남면리, 평현리, 심천리 등 각지에 지석묘들이 폭넓게 분포되어 있는데, 이 지역 청동기시대의 문화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
지석묘 주변에서 청동기시대의 민무늬토기 조각들이 발견되어, 이곳이 청동기시대에 남해 지역의 주요 생활 근거지 가운데 하나였음을 알 수 있다. 이 밖에도 남해군 각지에 지석묘들이 많이 있는데, 모두 청동기시대 문화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문맥요소'''==
 
=='''문맥요소'''==

2020년 6월 4일 (목) 14:09 기준 최신판


남해다정리지석묘
Dolmens in Dajeong-ri, Namhae
남해 다정리 지석묘,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남해다정리지석묘
영문명칭 Dolmens in Dajeong-ri, Namhae
한자 南海茶丁里支石墓
주소 경상남도 남해군 이동면 다정리 911-5번지
지정번호 경상남도 기념물 제62호
지정일 1983년 8월 6일
분류 유적건조물/무덤/무덤/지석묘
수량/면적 11기
웹사이트 남해 다정리 지석묘,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지석묘는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고인돌이라고도 부르며,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임을 나타낸다. 지석묘는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서 주로 발견되며 특히 한반도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다. 남해 다정리에는 들판의 논둑을 따라 3~4m씩 간격을 둔 지석묘 11기가 있으며, 이들을 통틀어 남해 다정리 지석묘라 한다.

지석묘 11기 모두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놓은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만들어져 있다. 덮개돌의 길이는 3m, 너비는 2m 정도이며, 땅속에 있는 돌방에는 상자 모양의 돌로 만든 관이 놓여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지석묘 주변에서 청동기 시대의 민무늬토기 조각들이 발견되어, 이곳이 청동기 시대에 남해 지역의 주요 생활 근거지 가운데 하나였음을 알 수 있다. 이 밖에도 남해군 각지에 지석묘들이 많이 있는데, 모두 청동기 시대 문화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영문

Dolmens in Dajeong-ri, Namhae

A dolmen is a megalithic monument constructed during the Bronze Age (1500-300 BCE). Dolmens are found in parts of Europe, Africa, and Asia. The Korean Peninsula has the largest concentration of dolmens in the world.

There are 11 dolmens in Dajeong-ri Village which are spaced 3-4 m apart from one another along the rice field bank. They are go-board-type dolmens, which have an underground stone chamber and a large capstone placed over small supporting stones. The capstones measure about 3 m in length and 2 m in width.

Shards of undecorated Bronze Age pottery were found nearby and indicate that this village was one of the main prehistoric settlements of the Namhae area. Other dolmens have been found nearby villages, which together serve as key resources in the study of local Bronze Age culture.

영문 해설 내용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거석 구조물이다.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에 분포하고 있으며, 한반도는 세계에서 지석묘가 가장 집중적으로 분포된 지역이다.

다정리에는 들판의 논둑을 따라 3~4m씩 사이를 두고 11기의 지석묘가 있다. 모두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놓은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 지석묘이다. 덮개돌의 길이는 3m, 너비는 2m 정도이다.

지석묘 주변에서 청동기시대의 민무늬토기 조각들이 발견되어, 이곳이 청동기시대에 남해 지역의 주요 생활 근거지 가운데 하나였음을 알 수 있다. 이 밖에도 남해군 각지에 지석묘들이 많이 있는데, 모두 청동기시대 문화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문맥요소

Nodes

ID Class Label Description
남해 다정리 지석묘(南海茶丁里支石墓) 문화유산 남해 다정리 지석묘(南海茶丁里支石墓)
민무늬토기 문화유산 민무늬토기

Links

Source Target Relation
남해 다정리 지석묘(南海茶丁里支石墓) 민무늬토기 ~와 관계가 있다.

갤러리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