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호문과 연어헌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0년 4월 6일 (월) 20:08 판 (지정문화재)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권호문.lst

권호문

송암(松巖) 권호문(權好文, 1532~1587)은 16세기 안동을 대표하는 학자이자 문인이다. 15세 때 외종조부인 퇴계 이황의 문하에 들어가, 퇴계가 세상을 떠날 때까지 오랜 기간 측근에서 직접 모시고 가르침을 받은 핵심 제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30세 되던 해인 1561년 진사시에 합격하였으나, 1564년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삼년상을 치른 뒤에는 벼슬길에 마음을 접고 학문 연구와 제자 양성에 힘쓰며 평생을 처사로 지냈다.

일찍이 퇴계는 권호문을 가리켜 “유자(儒者)의 기상이 있다”, “산림(山林)의 풍모를 지녔다”고 평했고, 류성룡도 그를 강호고사(江湖高士)라 일컬었다. 동문인 류성룡, 김성일과 교분이 두터웠고 이들로부터 학행을 높이 평가받았으며 만년에는 덕망이 높아져 찾아오는 문인들이 많았다.

관련 문화유산

지정문화재

  • 관물당(경상북도 민속문화재 제160호) - 권호문이 살던 송암구택의 별당
  • 청성서원(경상북도 기념물 제175호) - 권호문이 후학을 가르치던 청성정사에 권호문을 제향하여 서원이 건립됨.

비지정문화재

  • 연어헌
    • 건립: 1566년? 1574년?

일찍이 김성일과 공부하며 약속하기를, "금년에 급제하지 못하는 사람이 청성산의 주인이 되자"고 하였다. 김성일은 과거에 합격하였으나 권호문은 불합격하였고 이에 청성산에 연어헌을 짓고 거처하며 약속을 지켰다고 한다. 현재의 건물은 1958년에 다시 지은 것이다.

1585년 김성일이 권호문에게 편지를 써 청성산의 한켠을 떼어달라 하였고, 권호문이 흔쾌히 산의 절반을 김성일에게 넘기자 김성일은 그곳에 석문정(石門亭,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34호)을 지었다

  • 경광서원
    • 건립: 1569년

권호문이 신내옥, 남형, 권덕윤 등과 도모하여 지역 선비들을 교육하기 위한 서당으로 세웠다. 1662년 배상지, 이종준, 장흥효를 제향하고 1687년에 서원으로 승격되었으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78년에 복설되었다.

참고자료

권호문

연어헌

경광서원

석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