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권문해 초간일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영문)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2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32번째 줄: 32번째 줄:
 
'''Chogan ilgi (Diary of Gwon Mun-hae)'''
 
'''Chogan ilgi (Diary of Gwon Mun-hae)'''
  
The ''Diary of Gwon Mun-hae'' is a hand-written record of political situations and daily life from 1580 to 1591, kept by Gwon Mun-hae (1534-1591), a civil official and scholar of the middle period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
The ''Diary of Gwon Mun-hae'' is a collection of hand-written records of political situations and daily life from 1580 to 1591, kept by Gwon Mun-hae (1534-1591), a civil official and scholar of the middle period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The diary consists of three books: ''Seonjo illok'', ''Chogan ilgi'', and ''Sinmyo ilgi''. ''Seonjo illok'' is the record of Gwon Mun-hae’s activities as a government official and his daily life from 1580 to 1584. ''Chogan ilgi'' is the revised text of ''Seonjo illok'', supplemented with the account of events from 1584 to 1590. ''Sinmyo Ilgi'' was written in 1591 and it focuses on the affairs of the state.
+
The collection consists of three books: "Seonjo illok," "Chogan ilgi," and "Sinmyo ilgi." "Seonjo illok" is the record of Gwon Mun-hae’s activities as a government official and his daily life from 1580 to 1584. "Chogan ilgi" is the revised text of "Seonjo illok," supplemented with the account of events from 1584 to 1590. "Sinmyo ilgi" was written in 1591 and it focuses on the affairs of the state.
  
 
The ''Diary of Gwon Mun-hae'' is a relatively detailed account of a nobleman’s everyday life during the 16th century in Korea. The manuscript also records Gwon Mun-hae’s experiences in the line of official duty, which gives valuable insight into the function of Joseon government officials and their public life as well as the politics, national defense, society, education, culture, and geography of that time in a wider perspective.
 
The ''Diary of Gwon Mun-hae'' is a relatively detailed account of a nobleman’s everyday life during the 16th century in Korea. The manuscript also records Gwon Mun-hae’s experiences in the line of official duty, which gives valuable insight into the function of Joseon government officials and their public life as well as the politics, national defense, society, education, culture, and geography of that time in a wider perspective.

2019년 10월 18일 (금) 16:44 기준 최신판


권문해 초간일기
Chogan ilgi (Diary of Gwon Mun-hae)
권문해 초간일기,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권문해 초간일기
영문명칭 Chogan ilgi (Diary of Gwon Mun-hae)
한자 權文海 草澗日記
주소 경상북도
지정번호 보물 제879호
지정일 1986년 10월 15일
분류 기록유산/전적류/필사본/일기류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3책
웹사이트 권문해 초간일기,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권문해 초간일기』는 초간 권문해(1534~1591)가 쓴 친필 일기이다. 총 3책으로 조선 선조 13년(1580)부터 24년(1591)까지 일상생활과 국가 중대사 등 저자가 겪은 다양한 일을 『선조일록』, 『초간일기』, 『신묘일기』 순으로 기록하였다.

『선조일록』은 저자가 공주 목사와 삼사의 관직에 있을 때인 조선 선조 13년(1580)부터 17년(1584)까지 5년간의 일기로 일상과 관직에서 겪은 일을 117장에 상세히 기록하였고, 『초간일기』는 선조 13년부터 23년(1590)까지의 일들을 90장에 기록하였다. 『신묘일기』는 승지로 있을 때인 선조 24년(1591) 7월부터 10월까지 국정에 관한 일을 34장 1책에 기록하였다.

『권문해 초간일기』는 저자의 일상생활에서 일어난 모든 일을 비교적 상세히 담고 있어 당시 사대부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관직 생활을 하면서 겪은 여러 가지 사항도 기록되어 있어, 당시 관청의 기능과 관리들의 생활 및 정치·국방·사회·교육·문화·지리 등 전반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또한 임진왜란 전에 쓰인 관료의 자필 일기로, 사라진 임진왜란 이전의 부족한 사료를 보완하는 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영문

Chogan ilgi (Diary of Gwon Mun-hae)

The Diary of Gwon Mun-hae is a collection of hand-written records of political situations and daily life from 1580 to 1591, kept by Gwon Mun-hae (1534-1591), a civil official and scholar of the middle period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The collection consists of three books: "Seonjo illok," "Chogan ilgi," and "Sinmyo ilgi." "Seonjo illok" is the record of Gwon Mun-hae’s activities as a government official and his daily life from 1580 to 1584. "Chogan ilgi" is the revised text of "Seonjo illok," supplemented with the account of events from 1584 to 1590. "Sinmyo ilgi" was written in 1591 and it focuses on the affairs of the state.

The Diary of Gwon Mun-hae is a relatively detailed account of a nobleman’s everyday life during the 16th century in Korea. The manuscript also records Gwon Mun-hae’s experiences in the line of official duty, which gives valuable insight into the function of Joseon government officials and their public life as well as the politics, national defense, society, education, culture, and geography of that time in a wider perspective.

영문 해설 내용

『초간일기』는 권문해의 친필 일기로, 1580년부터 1591년 사이 일상생활과 국가 중대사 등 저자가 겪은 다양한 일을 기록하였다.

『선조일록』, 『초간일기』, 『신묘일기』 등 총 3책으로 이루어져 있다. 『선조일록』은 권문해가 1580년부터 1584년까지 관직 생활을 하면서 겪은 일과 자신의 일상을 기록한 것이다. 『초간일기』는 『선조일록』의 내용을 정리해서 옮겨 적고, 그 뒤에 1590년까지의 일들을 덧붙여 기록한 것이다. 『신묘일기』는 1591년의 일기인데 국정에 관한 내용이 대부분이다.

일상생활에서 일어난 모든 일을 비교적 상세히 담고 있어 당시 사대부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관직 생활을 하면서 겪은 여러 가지 사항도 기록되어 있어, 당시 관청의 기능과 관리들의 생활 및 정치·국방·사회·교육·문화·지리 등 전반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