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사성암 소원바위, 배례석"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사용자 2명의 중간 판 5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
 
|사진=
 
|사진출처=
 
|사진출처=
 
|대표명칭=소원바위, 배례석
 
|대표명칭=소원바위, 배례석
|영문명칭=
+
|영문명칭=The Rock of Wishes, The Rock of Worshipping
 
|한자=
 
|한자=
 
|주소=전라남도 구례군 문척면 죽마리 189  
 
|주소=전라남도 구례군 문척면 죽마리 189  
26번째 줄: 25번째 줄:
 
사성암은 어느 절과 달리 넓은 마당이 없다. 대신 가파르게 올라가는 돌계단이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바위 하나하나가 부처님의 법처럼 암자 아래로 구례, 곡성평야가 한눈에 펼쳐지고, 굽이쳐 흐르는 섬진강과 멀리 지리산이 발꿈치 아래 놓인 듯하다.
 
사성암은 어느 절과 달리 넓은 마당이 없다. 대신 가파르게 올라가는 돌계단이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바위 하나하나가 부처님의 법처럼 암자 아래로 구례, 곡성평야가 한눈에 펼쳐지고, 굽이쳐 흐르는 섬진강과 멀리 지리산이 발꿈치 아래 놓인 듯하다.
  
사성암 소원바위는 한가지 소원은 꼭 들어준다고 전해지는데, 전설에 의하면 뗏목을 팔러 하동으로 내려간 남편을 기다리다 지쳐 세상을 떠난 아내와 아내를 잃은 설움에 숨을 거둔 남편의 애절한 사연이 깃들어 있다고 한다.
+
사성암 소원바위는 한가지 소원은 꼭 들어준다고 전해지는데, 전설에 의하면 뗏목을 팔러 하동으로 내려간 남편을 기다리다 지쳐 세상을 떠난 아내와 아내를 잃은 설움에 숨을 거둔 남편의 애절한 사연이 깃들어 있다고 한다.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의 애절한 원이 서려있는 곳이라 이곳에서 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소원을 구하여 소원바위라 부른다.
  
 
====배례석====
 
====배례석====
36번째 줄: 35번째 줄:
 
'''The Rock of Wishes'''
 
'''The Rock of Wishes'''
  
It is believed that whoever stands before this rock and offers a sincere prayer will be heard and one of their wishes will come true. Many people still visit this rock and leave coins or written wishes here.
+
It is believed that whoever stands before this rock and offers a sincere prayer will be heard and one of their wishes will come true.  
  
According to a heartbreaking folk tale, once a man from a nearby village went off to another town to sell rafts. His wife came to this rock to pray for her husband’s safe return, but the wait exhausted her greatly and she passed away. When the man finally returned and found his wife dead, he himself died out of grief.
+
Many people come to this rock to pray because of a heartbreaking folk tale about a loyal wife. It is said that, one day, a man from a nearby village went off to another town to sell rafts. His wife came to this rock to pray for her husband’s safe return, but the wait exhausted her greatly and she passed away. When the man finally returned and found his wife dead, he himself also died out of grief.
  
 
'''The Rock of Worshipping'''
 
'''The Rock of Worshipping'''
  
At this rock, people worship the Buddha by putting their palms together and prostrating themselves. It is said that before Saseongam Heritage had its own Buddha, the monks of this hermitage came here and bow in the direction of the Buddha at Hwaeomsa Temple in Jirisan Mountain.
+
At this rock, people worship the Buddha by putting their palms together and prostrating themselves. It is said that before Saseongam Hermitage had its own Buddha, the monks of this hermitage came here and bow in the direction of the Buddha at Hwaeomsa Temple in Jirisan Mountain.
  
 
===영문 해설 내용===
 
===영문 해설 내용===
 
====소원바위====
 
====소원바위====
이 바위는 소원바위라고 불리는데, 이 바위 앞에서 진심을 다해 기도하면 한가지 소원을 꼭 들어준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바위에 동전을 올리거나 종이에 자신의 소원을 적으며 기도를 올린다.
+
소원바위 앞에서 진심을 다해 기도하면 한가지 소원을 꼭 들어준다고 여겨진다.  
  
한편 이 바위에는 슬픈 전설이 얽혀있다. 인근 마을에 살던 한 남자가 뗏목을 팔러 다른 도시로 떠나자 그의 아내는 이곳을 찾아와 남편의 무사귀환을 빌었다. 그러나 아내는 남편을 기다리다 지쳐 세상을 떠났고, 뒤늦게 돌아온 남편은 아내를 잃은 슬픔에 숨을 거두었다고 한다.
+
이곳은 한 아내의 애절한 이야기가 서려있는 곳이라,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서 기도를 올리고 있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르면 인근 마을에 살던 한 남자가 뗏목을 팔러 다른 도시로 떠나자 그의 아내는 이곳을 찾아와 남편의 무사귀환을 빌었다. 그러나 아내는 남편을 기다리다 지쳐 세상을 떠났고, 뒤늦게 돌아온 남편은 아내를 잃은 슬픔에 숨을 거두었다고 한다.
  
 
====배례석====
 
====배례석====
배례석은 부처님께 합장하고 절을 올리는 장소이다. 사성암에서 수행하는 스님들은 이 배례석에서 지리산 화엄사의 부처님이 계신 곳을 바라보며 예를 올렸다고 전해진다.  
+
부처님께 합장하고 절을 올리는 장소이다. 사성암에 불상을 모시기 전 이곳에서 수행하는 스님들은 이 배례석에서 지리산 화엄사의 부처님이 계신 곳을 바라보며 예를 올렸다고 한다.  
  
  

2020년 3월 4일 (수) 16:12 기준 최신판

소원바위, 배례석
The Rock of Wishes, The Rock of Worshipping
대표명칭 소원바위, 배례석
영문명칭 The Rock of Wishes, The Rock of Worshipping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문척면 죽마리 189



해설문

국문

소원바위

사성암은 어느 절과 달리 넓은 마당이 없다. 대신 가파르게 올라가는 돌계단이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바위 하나하나가 부처님의 법처럼 암자 아래로 구례, 곡성평야가 한눈에 펼쳐지고, 굽이쳐 흐르는 섬진강과 멀리 지리산이 발꿈치 아래 놓인 듯하다.

사성암 소원바위는 한가지 소원은 꼭 들어준다고 전해지는데, 전설에 의하면 뗏목을 팔러 하동으로 내려간 남편을 기다리다 지쳐 세상을 떠난 아내와 아내를 잃은 설움에 숨을 거둔 남편의 애절한 사연이 깃들어 있다고 한다.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의 애절한 원이 서려있는 곳이라 이곳에서 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소원을 구하여 소원바위라 부른다.

배례석

배례석은 절을 찾는 불자들이 부처님께 합장하고 예를 갖추는 장소로 사용했다고 한다.

사성암에서는 불상을 모시기 전 수행하는 스님들이 이 배례석에서 화엄사의 부처님이 계신 곳으로 바라보며 부처님께 예를 올렸다고 전해진다.

영문

The Rock of Wishes

It is believed that whoever stands before this rock and offers a sincere prayer will be heard and one of their wishes will come true.

Many people come to this rock to pray because of a heartbreaking folk tale about a loyal wife. It is said that, one day, a man from a nearby village went off to another town to sell rafts. His wife came to this rock to pray for her husband’s safe return, but the wait exhausted her greatly and she passed away. When the man finally returned and found his wife dead, he himself also died out of grief.

The Rock of Worshipping

At this rock, people worship the Buddha by putting their palms together and prostrating themselves. It is said that before Saseongam Hermitage had its own Buddha, the monks of this hermitage came here and bow in the direction of the Buddha at Hwaeomsa Temple in Jirisan Mountain.

영문 해설 내용

소원바위

소원바위 앞에서 진심을 다해 기도하면 한가지 소원을 꼭 들어준다고 여겨진다.

이곳은 한 아내의 애절한 이야기가 서려있는 곳이라,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서 기도를 올리고 있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르면 인근 마을에 살던 한 남자가 뗏목을 팔러 다른 도시로 떠나자 그의 아내는 이곳을 찾아와 남편의 무사귀환을 빌었다. 그러나 아내는 남편을 기다리다 지쳐 세상을 떠났고, 뒤늦게 돌아온 남편은 아내를 잃은 슬픔에 숨을 거두었다고 한다.

배례석

부처님께 합장하고 절을 올리는 장소이다. 사성암에 불상을 모시기 전 이곳에서 수행하는 스님들은 이 배례석에서 지리산 화엄사의 부처님이 계신 곳을 바라보며 예를 올렸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