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경주 황룡사지(황룡사 중문 금강역사상)

HeritageWiki
이슬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0년 6월 6일 (토) 10:56 판 (새 문서: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사진= |사진출처= |대표명칭= |영문명칭= |한자= |주소= |소장처= |지정번호= |지정일=NONE |분류= |소유자= |관리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정일 NONE



해설문

국문

황룡사 중문 양쪽에는 금강역사상이 모셔졌을 것으로 추정한다.

금강역사상은 아형과 훔형의 두 왕이 있다. `아'는 범어의 첫 글자이고 `훔'은 끝 글자이다. 금강역사상의 입은 시작과 끝을 연결하는 영원과 통일을 나타낸다. 이왕(二王)라고도 불리는데, 여래의 온갖 비밀스런 사적을 알고 5백의 야차신을 거느리면서 천불의 법을 수호한다고 한다.

입을 벌린 채 주먹쥔 자세를 한 아형금강역사상은 나라연금강(那羅延金剛)이라 하여 천상에 살면서 힘이 코끼리의 백만 배나 된다. 입을 다문 채 방어자세를 한 훔형금강역사상은 밀적금강(密迹金剛)이라 하여 금강저(金剛杵)를 들고 항상 부처님을 호위한다.

영문

영문 해설 내용

황룡사 중문터 양쪽에는 불상의 받침돌로 보이는 2기의 석재가 남아있다. 이곳에 모셔진 불상은 사찰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는 금강역사상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금강역사상은 아형과 훔형의 두 왕이 있다. `아'는 범어의 첫 글자이고 `훔'은 끝 글자이다. 이왕(二王)라고도 불리는데, 여래의 온갖 비밀스런 사적을 알고 5백의 야차를 거느리면서 부처와 불법을 수호한다고 한다.

입을 벌린 채 주먹을 쥔 자세를 한 아형 금강역사상은 천상에 살면서 힘이 코끼리의 백만 배나 된다. 입을 다문 채 방어자세를 한 훔형 금강역사상은 금강저(金剛杵)를 들고 있으며 항상 부처님을 호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