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황룡사지(황룡사 구층목탑지)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황룡사 구층목탑지

Site of the Nine-story Wooden Pagoda of Hwangnyongsa Temple
경주 황룡사지,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Goto.png 종합안내판: 경주 황룡사지



해설문

국문

황룡사 구층목탑은 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안정되기를 바라는 자장(慈藏)의 건의로 백제 장인 아비지(阿非知)와 신라 장인들이 선덕여왕(善德女王) 14년(645)부터 2년간의 조성 기간을 거쳐 하였다.

탑의 건립에 대해서는 경문왕 12년(872) 탑을 수리하면서 넣었던 금동찰주본기(金銅刹柱本記, 보물 제1870호)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탑을 9층으로 한 것은 이웃나라의 시달림을 막기 위함으로 제1층이 일본, 제2층이 중화, 제3층이 오월(吳越), 제4층이 탁라(托羅), 제5층이 응유(鷹遊), 제6층이 말갈(靺鞨), 제7층이 단국(丹國), 제8층이 여적(女狄), 제9층이 예맥(濊貊)이다.

찰주기에 기록된 목탑의 규모는 철반(鐵盤)* 이상의 높이가 42척, 이하가 183척이라 하여 전체가 225척, 약 80m에 달한다. 자장이 5대(五臺)에서 받은 사리 100개를 이 탑의 기둥 속과 통도사 계단, 태화사탑에 나누어 봉안하였다고 한다. 여러 차례 수리를 거치다가 고려 고종 25년(1238) 몽골 침입 때 황룡사 전체가 불타면서 목탑도 함께 소실되었다.

1976년부터 실시한 발굴조사 결과 목탑의 규모는 한 변의 길이가 약 22m인 정사각형으로 총면적은 약 490㎡다. 계단은 남면에 3개소, 북·동·서면에 각 1개소가 확인되었다. 기단에는 1개의 심초석(心礎石)*과 64개의 초석이 놓여 있어 정면 7칸, 측면 7칸이다.


  • 철반(鐵盤): 쇠로 만든 쟁반, 목탑의 꼭대기의 금속제 머리장식
  • 심초석(心礎石): 탑의 가운데에 세우는 기둥의 기초가 되는 돌.

영문

Site of the Nine-story Wooden Pagoda of Hwangnyongsa Temple

This is the former site of the nine-story wooden pagoda of Hwangnyongsa Temple. It was an enormous square pagoda measuring 22 m in length and width and around 80 m in height. The large stone in the middle was used to support the central pillar of the pagoda.

The idea of building a nine-story wooden pagoda was put forward by Monk Jajang (590-658) in order to secure the welfare of the people. To complete the project, which lasted for two years, Silla invited the famous architect Abiji from the neighboring Baekje kingdom and deployed about 200 of its best artisans. Each story of this pagoda was dedicated to one of the neighboring states that the Silla kingdom was trying to protect itself against. In 1238, the pagoda and the whole temple burnt down amidst the Mongol invasion.

According to a legend, when Jajang was studying in China, he encountered Manjusri (Bodhisattva of Wisdom and Insight) who gave him 100 pieces of Sakyamuni Buddha’s relics, which he brought back to Silla and enshrined several temples including in this pagoda.

The excavation of this site revealed 64 foundation stones, one central foundation stone, the remains of three stairways on the southern side of the building, and the remains of one stairway on each of the other sides.

영문 해설 내용

이곳은 645년에 세워진 구층 목탑이 있던 자리이다. 한 변의 길이가 약 22m이며 높이는 약 80m에 달하는 초대형 탑이었다. 중앙에 있는 커다란 돌은 목탑의 중심 기둥을 받치기 위해 사용되었던 심초석이다.

황룡사의 구층 목탑은 나라와 백성이 편안하기를 기원한 신라 승려 자장(590-658)의 건의에 따라 만들어졌다. 백제의 명장 아비지를 초빙하였으며, 약 200명의 신라 장인들이 참여하여 2년에 걸쳐 조성하였다. 목탑의 각 층은 신라와 대적하던 이웃나라를 상징하였다고 한다. 1238년 몽골 침입 때 황룡사 전체가 불타면서 목탑도 함께 소실되었다.

전설에 따르면 자장은 당나라에서 수행하던 중 문수보살을 직접 만나 부처님의 유골인 사리 100개를 받았다고 하며, 사리를 신라로 들여와 이 탑과 다른 여러 사찰에 나누어 봉안하였다고 한다.

1976년부터 실시된 발굴조사 결과, 목탑지에서는 1개의 심초석, 64개의 초석이 발견되었고, 계단은 남쪽 면에 3개, 나머지 면에 각 1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