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산성 철제 초두

DH 교육용 위키
Aks김지선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16년 6월 26일 (일) 22:41 판

(비교) ← 이전 판 | 최신판 (비교) | 다음 판 → (비교)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관

아차산성 철제 초두아차산성 A지구 기단건물지에서 출토되었는데, 세 개의 다리와 손잡이를 가지고 있는 철제 초두로서 다리 한 개와 손잡이가 결실된 상태이며, 1호 온돌 아궁이 앞에서 직립한 채로 출토되었다.


아차산성 철제 초두아차산성

초두는 술이나 국물 종류를 데우는 데에 사용된 용기로서 의례 등의 특수 용도에 사용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남한에서 보고된 이런 형태의 철제초두는 반월산성의 출토품 1점에 불과한데, 이러한 형식의 고식 초두는 왕릉이나 수도 부근의 고분 등에 국한하여 출토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아차산성 철제 초두아차산성에 기거하던 인물의 성격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아차산성 토우아차산성 철제 초두, 그리고 아차산성

삼국사기 제5권 신라본기 제5에는 661년 신라 태종무열왕8년에 고구려술천성(述川城)을 공격하였다가 이기지 못하고 북한산성을 공격했는데, 이때 성안에 남녀 2,800명이 있었으며, 신라 17관등 중 11위에 해당하는 나마(奈麻)또는 10위에 해당하는 대나마(大奈麻)관등의 성주가 주둔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적을 물리친 공으로 성주 동타천(冬陁川)의 관등을 대나마(大奈麻)로 올려주었다고 한다.

高句麗將軍惱音信與靺鞨將軍生偕合軍來攻述川城 不克 移攻北漢山城 列抛車飛石 所當陴屋輒壞 城主大舍冬陁川使人擲鐵蒺蔾於城外 人馬不能行 又破安養寺廩廥 輸其材 隨城壞處 卽構爲樓櫓 結絙網 懸牛馬皮綿衣 內設弩砲以守 時 城內只有男女二千八百人 城主冬陁川能激勵少弱 以敵强大之賊 凡二十餘日 然糧盡力疲 至誠告天 忽有大星 落於賊營 又雷雨以震 賊疑懼解圍而去 王嘉獎冬陁川 擢位大奈麻

이상의 문헌기록을 통해 볼 때 현존하는 아차산성은 7세기 중엽에 2천 8백여 명의 신라인이 거주할 정도의 규모를 가지고 있었고, 668년 고구려 정벌 당시 신라군의 중진(重鎭)[2]으로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아차산성 A지구 기단건물지에서 출토된 관모를 착용한 아차산성 토우아차산성 철제 초두는 유물이 지닌 성격상 아차산성이 중요한 기능을 하였음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3]

지도

클래스

  • 사물

관련 문서

이 문서 관계 관련 문서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에서 발견되었다 아차산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에서 발견되었다 아차산성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에서 발견되었다 아차산성 온돌 건물지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에서 조사되었다 서울대학교 박물관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에 소장되어 있다 서울대학교 박물관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시대에 만들어졌다 고구려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와 관련된다 아차산성 토우
아차산성 철제 초두 A는 B와 같은 형태이다 반월산성 초두

갤러리

주석

  1. 아래 사진출처: 임효재 외, 『아차산성 시굴조사보고서』, 서울대학교박물관・광진구, 2000, 7쪽.
  2. 국가의 방위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군사적 요충지에 설치한 군진(軍鎭)을 뜻함.
  3. 최종택, 「아차산성에 대한 고고학적 조사 성과와 과제」, 『사총』, 제 81집, 2014, 32-33쪽.
  4. 그림출처: 최종택, 「아차산성에 대한 고고학적 조사 성과와 과제」, 『사총』, 제 81집, 2014, 25쪽.

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