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천도

DH 교육용 위키
Aks김지선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16년 6월 16일 (목) 15:42 판

(비교) ← 이전 판 | 최신판 (비교) | 다음 판 → (비교)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관

  • 1096년(숙종 1) 풍수가 김위제(金謂磾)는 풍수도참서를 근거로 하여 남경천도를 주장하였는데, 자기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김위제는 새로운 예언서들인 ≪삼각산명당기≫와≪신지비사≫를 발굴해 인용했고, 결과적으로 왕을 설득하는데 성공했다. 그의 건의에 따라 1101년에 남경개창도감(南京開創都監)을 설치하여 남경 조영공사(造營工事)를 진행, 1104년에 궁궐이 준공되었다.
  • 그 뒤 14세기 말기에 공민왕은 보우(普愚), 즉 원증국사(圓證國師)의 건의를 받아들여 이제현(李齊賢)을 남경에 보내어 궁궐을 짓고 남경천도를 하려다가 중단한 일이 있었다.
  • 공민왕의 뒤를 이은 우왕(禑王) 때도 남경천도론이 재연되어 임금이 친히 남경에 거동하기도 하였다.
  • 우왕의 뒤를 이은 공양왕 때도 임금이 남경에 거둥하여 정무의 분사제도를 실천해보기도 했으나, 결국 남경천도는 성취되지 못하였다. 고려 태조 이래 역대의 제왕은 도참설에 크게 현혹되었는데, 남경천도 이외에도 많은 역사적 사건이 도참설과 관련되어 일어났다.

남경천도와 『신지비사』

≪신지비사≫의 내용은, 3京을 저울에 비유하여 개경을 저울대로 하고, 오덕구(五德丘)(지금의 서울)를 저울의 추로 삼고, 서경을 저울의 증판으로 삼아서 머리와 꼬리가 균형을 유지하면 국가가 번영을 누릴 수 있으며 만일에 이들 3개소가 폐지된다면 왕업이 쇠퇴하여 기울어지리라는 것이다.

클래스

  • 개념

관련 문서

이 문서 관계 관련 문서
남경천도 A는 B에 기록되어 있다 고려사
남경천도 A는 B에 의해 지지되었다 신지비사
남경천도 A는 B에 의해 주장되었다 김위제

갤러리

주석

  1. 그림출처: 역사자료

참고

남경천도, 두산백과

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