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위제

DH 교육용 위키
Aks김지선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16년 6월 14일 (화) 00:29 판

(비교) ← 이전 판 | 최신판 (비교) | 다음 판 → (비교)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관

1097년(숙종 1) 위위승동정(衛尉丞同正)이 되었고, 예종 때에는 주부동정(注簿同正)을 지냈다. 도선(道詵)의 지리도참설을 신봉하고 그 술수를 배웠다. 1097년에 도선의 설과 당시 비기(秘記)로 알려져 있던 ≪삼각산명당기≫·≪신지비사≫를 인용하면서 남경(南京:지금의 서울) 천도를 상소하였는데, 내용은 대략 다음과 같다.


  • ≪도선기≫를 들어, 고려에는 삼경이 있는데, 송악·목멱양(木覓壤:지금의 서울)·평양이 중경·남경·서경에 해당한다. 그런데 왕이 일 년을 3기로 나누어 11∼2월에는 중경에, 3∼6월에는 남경에, 7∼10월에는 서경에 머물면 36국이 조공하게 된다고 하였다.
  • <답산가 踏山歌>를 인용하여, 고려는 개국 160년 후에는 목멱양에 도읍을 옮기게 된다는 예언에 따라, 지기(地氣)의 쇠왕(衰旺)을 순주(巡駐)와 이어(移御)로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 ≪삼각산명당기≫를 들어, 목멱(지금의 남산)의 북쪽, 삼각산의 남쪽 평지에 제경(帝京:서울)을 건립하면 9년 뒤에는 사해가 모두 조공을 바칠 것이라고 주장하여 남경의 지덕이 왕성함을 논하였다.
  • 끝으로 ≪신지비사≫를 들어, 삼경은 마치 저울의 극기(極器:물건을 놓는 곳)·손잡이·추와 같아서, 삼경을 설치하면 70국이 항복하고, 또 남경은 오덕(五德:水·火·木·金·土)을 두루 갖춘 지역이어서 반드시 여기에 도성을 쌓아 순주해야 하며, 남경 건립은 사직흥망의 관건이라고 역설하였다.


이에 1099년 9월에 이르러 일관(日官) 문상(文象)도 그를 지지하자, 드디어 왕이 친히 행차하여 그 지세를 둘러보고 평장사(平章事) 최사추(崔思諏), 지주사(知奏事) 윤관(尹瓘) 등에게 명하여 일을 착수시켜 감독하게 하니, 5년 만에 준공하고, 그 뒤 1101년에는 남경에 개창도감(開創都監)을 두었다.[1]

클래스

  • 인물

관련 문서

이 문서 관계 관련 문서
김위제 A는 B를 주장했다 남경천도
김위제 A는 B를 인용했다 신지비사
김위제 A는 B에 기록되어 있다 고려사

갤러리

주석

  1. 김위제, 민족문화대백과사전

기여